미유키 배례소

이곳은 쇼와 38년(1963)에 개방된 장소로서, 그 신역에는 당 신사에 대한 공경심이 돈독했던 요코야마 다이칸(1868-1958) 화백의 후네즈카(筆塚, 못쓰게 된 붓을 공양하기 위해 세운 오쓰카)가 있으며, 주위에는 흑죽이 심겨 있습니다.

그 산등성이는 옛날 헤이안 시대부터 미유키베(御幸辺, 천황 등 고귀한 신분의 참배로)라고 불리며, 영산 참배의 중요한 경로였습니다.

미유키 배례소

미유키 배례소